세 살 버릇 여름까지 간다

¥ 2,700 税込

商品コード: 9788960903128

関連カテゴリ

  1. 文芸
  2. 小説
数量

「イ・ギホの小説では、多く笑っただけ最終的には痛くなるので、喜劇も、すでに悲劇の一部である」(文学評論家シン・ヒョンチョル)という評価からも分かるような彼だけの独特な世界をt繰り上げた作家イ・ギホの家族小説。

"2000년대 문학이 선사하는 여러 유쾌함들 중에서도 가장 '개념 있는' 유쾌함 중의 하나"나 "이기호의 소설에서는 많이 웃은 만큼 결국 더 아파지기 때문에 희극조차 이미 비극의 한 부분이다"(문학평론가 신형철)라는 평에서도 알 수 있듯 '희비극적'이라 할 그만의 독보적 세계를 축조했던 작가 이기호.
살아야 하는가가 개인의 가장 중요한 화두가 된 현재를 관통하는 우리 모두의 이야기다. 폼 나는 사람들, 세련된 사람들이 아닌 좌충우돌 전전긍긍 하는 평범한 사람들, 그렇게 최선을 다한 사람들이 맞닥뜨린 어떤 순간을 작가는 비애와 익살로 호명하며 남녀노소 속 깊은 공감을 산 터다.

【注意事項】 ◆在庫数は刻々と変動しており、ご注文手続き中に減ることもございます。 ◆事情により出荷が遅れる場合がございます。 ◆「代金引換」以外の場合、お届け日のご指定は承っておりませ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