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가 알아서 할게

¥ 3,196 税込

商品コード: 9788959139217

数量

山の奥、田舎村で暮らす家族と猫の平和な物語!
韓国ドラマんのように出生の秘密を持った16匹の猫のフォトエッセイ『ネコが勝手にするよ』。
散歩中捨てられた子猫3匹に偶然出会った筆者が、彼の息子と猫たちとの日々を写真で納めている。
自然豊かな田舎村で暮らす34か月の息子と子猫たちの友情物語!

산골마을 아들과 고양이의 평화로운 시절
복잡 미묘한 출생의 비밀을 간직한 채 산골에 사는 열여섯 마리 고양이의 좌충우돌 포토 에세이 『고양이가 알아서 할게』. 늘 불쌍하고 안쓰러운 고양이 사진만 찍던 이용한 시인이 이번에는 슬프거나 불편한 이야기가 아닌 평화롭고 행복한 고양이들을 선보인다. 국내를 비롯해 세계 다양한 곳들의 길고양이 사진을 찍던 그가 가장 한국적인, 그리고 가장 행복한 고양이들의 사진을 우리에게 보여준다.

모든 일의 시작은 산책 중 아기고양이 세 마리를 우연히 만나게 되면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친구 하나 없이 산골오지 마을에서 자연과 벗하며 살아가는 34개월 된 이용한 작가의 아들과 아기고양이들은 그렇게 빛나는 어린 시절을 함께 보낸다. 산골 마을에서 유치원도 다니지 않는 아들에게 고양이는 유일한 친구나 다름없어서 언제나 함께 놀고, 함께 시간을 보내며 우정을 나눈다.

고양이에 아무런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도 이 책의 사진들을 보고 있으면 그곳의 행복이 자연스레 느껴질 것이다. 무심한 마음으로 적어 내려간 작가의 담백한 필치는 마음의 어느 한 자리에 고양이를 위한 자리를 내어주게 한다. 귓가에 지저귀는 야옹 소리가 들릴 것만 같은 사진을 보며 그곳의 평화와 위로를 함께 느낀다.
상세이미지

【注意事項】
◆在庫数は刻々と変動しており、ご注文手続き中に減ることもございます。
◆事情により出荷が遅れる場合がございます。
◆「代金引換」以外の場合、お届け日のご指定は承っておりません。